Walk to Stay

2019.11.01. - 2019.11.10.

  • Photograph
    Walk
  • Landscape
    Everyday life
  • Heart
    Stay

“매일의 아름다움을 발견하러, 마음의 부스러기를 모으러, 일상이 주는 답답함을 환기하러 오늘도 나는 산책한다. 풍경은 마음에 머물고, 내 몸은 앞으로 나아간다. ”

정연화 작가는 어릴 적 아빠를 따라 집 근처를 한두 시간씩 산책했던 기억을 떠올리는 것이 작품의 시작이다. 기억을 회상하며 스치듯 본 숲 속의 오솔길, 폐가, 강 곁에 서 있는 나무 같은 풍경은 여전히 작가 마음 속에 머물러 있다고 말한다. 사진을 찍거나 그림을 그리거나 아니면 그냥 우두커니 바라보는 것만으로 작가는 풍경에 더 다가가고 싶은 속내를 조용히 드러낸다. 작가가 어린 시절 본 풍경은 더 많은 곳을 가고 싶고 더 많은 것을 마주하고 싶은 작가의 욕망을 잔잔히 흔들었으며, 이런 경험이 쌓여 ‘나는 여전히 산책을 사랑한다.’ 라고 말한다.

"To discover the beauty of every day, to gather the crumbs of the mind, to clear the daily frustration, I take a walk again today. The scenery stays in my mind, and my body moves forward. ”

The beginning of the work is the artist Jeong Yeon-hwa’s memories : she used to take a walk around her house for an hour or two, following her father when she was young. Looking back on memories, she says that the landscape of a trail of the forest, the deserted house, and the tree standing near the river that she saw at a glance still stays in her mind. The artist quietly reveals her innermost thoughts that she wants to get closer to the landscape just by taking pictures, drawing paintings, or just staring at the scenes. The landscape the artist saw in her childhood gently touched the artist's desire to go to and face more places and and by these experiences piled up she says, 'I still love taking a walk.'

Want to get in touch?

E-mail_gaia@movementseoul.com
Instagram_www.instagram.com/movementseoul_official

2017ⓒAll Copyrights Reserved. 무브먼트 서울(MOVEMENT SEOUL)